관광명소 보라카이 환경오염 어떻길래…필리핀 "비상사태 검토"

M admin 0 341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세계적인 휴양지 보라카이섬의 환경오염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간 필리핀스타와 신화통신 등 외신이 7일 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궁에서 열린 반부패위원회 신임 위원 선서식 인사말에서 "그 섬(보라카이)을 비상사태하에 두는 것이 가능하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그는 또 "섬 주민과 업소 소유주들은 정화작업을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에피마코 덴싱 내무자치부 차관보도 이날 현지 라디오에 출연해 "도로 시스템을 해체해 배수 시설과 불법적으로 연결된 시설물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당국의 기초 조사에서 보라카이섬에 있는 많은 시설물이 하수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않는 등 환경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고, 습지 9곳 가운데 5곳이 불법 건축물로 파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필리핀 관광부는 지난달 26일 보라카이 호텔과 리조트에 새로운 인가를 내주는 것을 6개월간 중단했다.

보라카이 섬에는 지난해 200만명이 넘는 국내외 관광객이 다녀갔다. 2016년보다 16% 증가했다.

보라카이 화이트비치 [연합뉴스 자료 사진]
보라카이 화이트비치 [연합뉴스 자료 사진]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7 11:09 송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Author

Lv.1 M admin  최고관리자
200 (2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